날씨
 
 환율
 
 주가
 
 건강
 
 게임

2019년 12월 13일 (금) 
 
구분 기사 리스팅  
 
英語 English | 日本語 Japanese  
지역 검색  
소개 | 둘러보기
지역축제 | 테마여행 | 유용한정보
 
숙박시설
 
More  

앤게스트하우스
외국 배낭여행객 및 내국인을 위한 숙...

진(眞)게스트하우스
진(眞)게스트하우스(Jin Guesthouse)는...

불정역 테마펜션열차
경북선 철도중 가장 오지선로인 문경시...
 호텔전통숙박시설여관게스트하우스유스호스텔펜션홈스테이/민박 ...
 
음식점
 
More  

통선재
이순신 장군의 소박함과 백성을 아끼는...

올림피아호텔 뷔페식당 구르망
복탕, 해삼탕과 같은 건강식을 비롯하...

은하수 (세종호텔 한식 부페)
국내 최초로 한식을 뷔페화한 곳으로 ...
 한식양식 (American)일식중식프랑스씨푸드뷔페베지테리안이탈리아 ...
 
주점·카페바·커피숍
 
More  

해피홀리
바다와 접해있어 전망이 좋은 카페로 ...

나무 (족욕 와인바)
오전에는 일반 카페로 운영하다가 오후...

캐슬 프라하 (Castle Praha)
유럽풍의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
 이벤트 카페카페, 바커피전문점민속주점라이브클럽디스코테크스카이라운지 ...
 
쇼핑
 
More  

파라다이스면세점 (부산)
1983년 부산 최초의 면세점으로 오픈한...

파라다이스면세점 (대구)
대구국제공항 내에 자리잡은 면세점으...

제천 산삼 경매장
전국산삼감정협회가 전국에서 두 번째...
 백화점면세점대형할인상가전문 상점명품 수입브랜드재래시장경매장 ...
 
엔터테인먼트
 
More  

삼락습지생태원
여름이면 물에 잠겨 애물단지 취급을 ...

대명함상공원
수도권 최초의 함상공원으로 경기도 김...

강릉 주문진항~하조대 왕복 유람선, 이사부크루즈
강원도 강릉시 주문진항과 양양 휴휴암...
 카지노동물원전망대유람선골프수족관댄스 ...
 
공연·전시·이벤트
 
More  

서울 남산국악당
서울특별시가 전통 국악의 우수성을 널...

채플린홀 (코미디 상설 공연장)
채플린 엔터테인먼트와 씨네코아가 마...

채플린홀 (코미디 상설 공연장)
채플린 엔터테인먼트와 씨네코아가 마...
 전시장연극공연장공연장, 이벤트홀전통공연장미술관, 갤러리영화관 ...
 
미용·건강
 
More  

옥시바 (Oxy Bar) (산소방)
아로마테라피 산소바인 옥시바(Oxy Ba...

아로마테라피 옥시바 (산소방)
산소농축기에서 만들어진 고농도 산소...

명상아루이 선(仙)
전통문화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서울...
 맛사지사우나스킨케어, 미용스포츠센터성형클리닉건강 수련웨딩샵 ...
 
스포츠
 
More  

한국폴로컨트리클럽 폴로경기장
한국폴로컨트리클럽이 제주시 구좌읍 ...

서울월드컵경기장 풋살구장
2008년 6월1일에 개장하여 운영을 시작...

한국산업기술대 실외 인공암장과 볼더링암벽
경기도 시화공단에 자리잡은 한국산업...
 탁구프로야구축구태권도프로농구사격수영 ...
 
   What's On Korea > 한국의 매력 >  

복(伏)--삼복에 비가 오면 보은 처녀 눈물 비오듯 쏟아진다

복날 혹은 삼복이라 주로 일컬어지는 복(伏)은 음력 6월과 7월사이에 들어있는 세번의 절기로서, 하지로부터 세번째 경일(庚日)이 초복, 네번째 경일이 중복, 입추로 부터 첫번째 경일이 말복이다.
추풍(秋風), 금풍(金風)이 깜짝 놀라 엎드리는 복(伏)날

"복(伏)"이란 한자는 "사람 인(人)"변에 "개 견(犬)"자로 이루어져 있다.

사람이 더위에 지쳐 엎드린다는 뜻인지, 아니면 개가 더위에 지쳐 사람옆에서 가뿐 숨을 몰아 쉰다는 뜻인지 그 글자풀이가 매우 흥미롭지만 사실은 가을바람인 추풍(秋風), 또 가을기운인 금풍(金風)이 고개를 들다 아직 수그러들지 않은 더위에 깜짝 놀라 이내 다시 엎드린다는 뜻이라 한다.

10간(干)중 일곱번째인 경(庚)일이 열흘마다 돌아오는 까닭에 초복, 중복, 말복은 각각 10일 간격으로 찾아오지만, 입추가 중복과 말복 사이에 들어있으면 월복(越伏)이라 하여 중복과 말복의 간격이 20일이 되기도 한다.

삼복(三伏) 기간은 여름철 중에서도 가장 더운 시기로서 흔히들 "삼복더위"라는 말로 많이 불리워지고 있는데, 산수가 좋은 곳에 가서 시를 짓거나 술잔을 돌리거나 또는 탁족(濯足)이라 하여 차고 맑은 물에 발을 담궈놓고 그날의 더위를 잊곤 했던 것이 예로부터의 피서풍습이었다고 알려져 있다.

복날마다 벼는 한 살씩 나이를 먹는다

복날에는 벼가 나이를 한살씩 먹는다고 한다. 줄기마다 마디가 있는 벼는 이 복날마다 하나씩 늘어나는데 이것이 곧 벼의 나이를 나타내는 것이라고 하며, 이렇게 마디가 셋이 되어야만 비로소 이삭이 패게된다고 한다.

또 대추나무는 복날마다 꽃이 핀다고 하는데, 충청북도 청산과 보은이 우리나라에서는 대추가 가장 많이 생산되던 지방인지라 '삼복에 비가 오면 보은 처녀의 눈물이 비오듯 쏟아진다'는 말도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비가 오면 대추나무의 열매가 열리기 어렵기 때문에 한 해 농사를 망치게 되고 결국 생계유지는 물론 결혼비용을 마련하지 못하고야 마는 안타까움 때문에 이런 풍자가 나왔으리라고 짐작된다.

해안지방에서는 복날에 모래찜질을 하면서 더위를 이겨내기도 했으며, 몸이 여윈다는 속설 때문에 복날에는 아무리 더워도 시내나 강에서 목욕을 하지않았다고 하는데, 반면 초복에 목욕을 했다면 중복과 말복날에도 목욕을 해야 여위지 않는다는 믿음도 있었다.

금 기운(金氣)의 섭취로 화 기운(火氣)을 중화시켜

복날과 보신(補身)을 위한 먹거리와는 특별한 상관관계가 있다. 특히 한국을 비롯한 중국문화권의 음식은 음양오행 합리주의를 바탕으로 한 것이 대부분인데, 예를 들면 여름은 남쪽이고 "화(火)"에 해당되기에 뜨거운 여름날은 "화"의 기운이 극성을 부리는 한편 불에 약한 "금(金)"의 기운이 쇠퇴하는 때라고 여겼다.

이 오행의 불균형은 곧 심신의 불균형을 초래하기에 사람들은 "금" 기운의 쇠퇴를 막기 위해서는 그 "금" 기운을 보강해 주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금"의 기운이 왕성한 음식을 섭취함으로써 "화" 기운과의 중화가 가능하다고 믿어왔다.

우리가 복날을 맞아 즐겨먹는 여러 계절 음식중에 이 "금"의 기운이 충만한 것들이 많은 것도 그러한 이유에서 비롯된 것으로서, 옛 기록이나 문헌에 의하면 개장국이나 조 등이 그 대표적인 먹거리라 할 수 있는데, 특히 황구를 으뜸으로 쳤던 것도 바로 노랑색이 금 빛깔과 유사한 때문이 아니었나 짐작되고 있다.

아울러 중국 사기(史記) 진본기(秦本記)에 따르면 복날에는 개를 희생시켜 읍문(邑門)마다 붙여 놓음으로써 뜨거운 화기(火氣)를 가라앉히고 충재(蟲災)를 막는 풍습이 있었음을 알 수 있기도 하다.

어쨌든 복날에는 더위를 물리치고 자칫 흐트러지기 쉬운 생활리듬과 건강을 돌본다는 목적으로 특별한 음식을 장만하여 먹는 일이 지금도 보편화되어 있는데, 중병아리를 잡아 영계백숙을 만들어 먹는다거나 팥죽을 쑤어 먹음으로서 더위를 쫓고 질병을 예방하려는 습속이 바로 그것이며, 보리밥과 파국을 먹으면 더위를 떨칠 수 있다고 믿어왔다든가 아이들이나 부인네들이 참외나 수박을 먹으며 더위를 달래는 일 등은 아직도 흔히 볼 수 있는 생활풍습이라 할것이다.

아버지가 쓰는 죽부인은 자식이 사용 못 해

해마다 여름은 찾아오고 삼복의 더위는 기승을 부리며 사람들 곁으로 성큼 다가오곤 한다. 이러한 무더위를 식히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을 수 있겠으나 선인들이 즐겨 사용하던 방법은 크게 나눠 세가지로 구분지어 볼 수 있다.

다시말해 물을 사용하고 바람을 이용하며 먹거리를 통해 더위를 물리치고 건강을 지키려 했던 것으로서, 그러한 방법들이 오늘날까지도 그대로 이어져 내려오고 있음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하겠다.

우선 물을 사용하는 방법으로는 마당에 물을 뿌려 지열을 식힌다든지 등멱을 감거나 폭포의 물맞이를 나선다든지, 계곡이나 시냇가 나무그늘 아래에서 탁족을 즐긴다든지 하는 방법들이 있을 수 있겠는데, 특히 계곡에 남여가 같이 물맞이를 하거나 탁족을 하러 갈 때는 여자를 보호한다는 차원에서 윗쪽으로 그들을 보냈을 뿐더러 더 이상 올라오지 말라는 의미로 치맛자락을 나뭇가지에 길게 걸어놓게 했다고 하며 이를 어기고 올라간 사람은 매로 엄하게 다스렸다고 한다.

이어 바람을 이용하는 방법인데 우리가 쉽게 접할 수 있는 부채질 이라든지, 바람이 잘 통하는 방안이나 원두막에 누워 죽부인을 껴안고 잠을 청한다든지, 마을 정자나무 아래에서 모시 적삼을 입고 장기나 바둑을 둔다든지, 사통팔달 훤하게 트인 높은 정자에 올라 시조창을 읊조린 다든지 하는 종류의 풍류를 즐기며 더위를 쫓는 지혜를 발휘하였다. 이 대나무 부인도 아버지가 사용했던지라 자식들이 넘봐서는 안되었다고 하니 그 얼마나 예절 바르고 멋을 아는 민족이었는지 짐작이 갈만 하다.

다음은 먹거리를 이용한 피서법인데 보기(補氣), 보양(補陽)하는 여러 음식과 더불어 오이나 수박 냉채, 화채, 냉면, 시원한 우물이나 흐르는 개울물에 담궈놓은 과일, 갓 따 온 싱싱한 야채를 이용한 별미식 등이 대중으로 부터 사랑받은 것들이라 하겠고 특히 이열치열(以熱治熱)의 지혜를 살린 여러가지 먹거리도 즐겨 찾음으로써 더위를 피하려 하지 않고 맞붙어 이겨내고자 한 또 다른 지혜가 돋보이고 있다.

2003-08-29
backsend mailprint

회사소개 | 왓스언 뉴스 | 저작권 안내 | 광고·제휴 문의 | 채용 정보 | 사이트맵
Copyright ⓒ 2001 What's On Communications Inc. All rights reserved.